게임 풍 판매 사건에 대한 제 생각, 게임 풍- 바람의 나라 네이버 카페.

 

내가 바람의 나라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은 2009학년도 수능일이다. 중학교때 바람의 나라가 무료가 되면서 푹 빠지게 되었다. 바람을 정말 재미있게 했던 나는 고등학교 1학년때 이러다 인생 망쳤다는 생각에 포기했다. 그리고 수능이 끝난 뒤 하고 싶은 일의 1위는 바로 바람의 나라 여름기였다.

2008년 11월 13일 입시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채점과 동시에 바람의 나라를 깔고 게임풍에 가입했다. 지금은 글을 다 지워버려서 없지만 베스트글도 여러 번 뽑혔다. 나름대로 애정을 갖고 활동하던 커뮤니티였다.

활발한 커뮤니티에서만 얻을 수 있는 정보도 많았다. 바람의 나라 분석문을 쓰는 내 입장에서는 특히 누리꾼들의 댓글이 큰 도움이 될 때가 많았다. 특정 패치가 도입된 알림 글이나, 그 시기에 작성된 글을 보면, 당시의 분위기나 여파 등을 파악할 수 있었다. 과거로 돌아가는 타임머신과 같다고나 할까.

최근 게임 열풍이 네이버 카페를 떠나 독립형 사이트로 옮겨간다는 공지가 올라왔다. 운영자는, 지금까지의 네이버 플랫폼에서의 한계를 말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일견 그럴듯해 보이는 말이었다. 그러나 필연적으로 따라오는 질문이 있다. 기존의 게임풍 카페는 저장이 되는 건가? 판매되지 않을까? 많은 유저가 물었지만,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혹시 오늘의 게임 카페는 차량의 K7 카페로 바뀌었다.

의외로 맛있다곶은 티버깅의 글에서 카페의 주인은 누구인가. 물론 카페를 지배하고 가입탈퇴 사용자 정보 확인 등 막강한 권한을 가진 사람은 운영자다.

하지만 카페를 실제 구성한 30만 이용자와 이들이 쓴 280만 개 댓글 중 운영자가 작성한 글은 미미할 것이다. 운영, 관리의 어려움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 그것도 정말 고역임을 알고 그동안 고생했다고 격려해주고 싶다. 그러나 이용자가 지금까지 쌓아온 수많은 경험은 결코 운영진의 독단으로 팔아넘길 수 없다. (아니, 시스템적으로 권한은 가지고 있지만…)

이렇게 해서 이용자의 신뢰를 저버리면, 「신게임풍」에 대한 유저의 신뢰도 희미해질 것이다. 누가 알고 있는지 저 게임 바람도 잠잠해지면 그대로 서비스 종료 수순을 밟을지.더그가 그랬고 윈즈커뮤니티가 그랬다. 독립형 사이트는 운영에 돈이 많이 든다. 네이버 카페처럼 방치조차 무료일 수 없다. 현실적인 문제다.

나무위키애니맥스 문서 중 3.4.서버 문제 부분 위의 나무위키 문서는 고등학생 때 자주 했던 한 카페의 몰락 과정의 기록이다. 애니 위키스라고 하는 장소에서, 꽤 대형 커뮤니티였지만, 저런 문제를 거치면서 쇠퇴해 갔다.(물론 서버 관련 소동이 주된 문제는 아니었다.)

바람의 나라 게임 자체가 연식이 오래돼 커뮤니티가 활발한 편은 아니다. 그래도 네이버 카페라는 접근성을 갖고 운영 역시 가장 잘되던 카페가 이렇게 사라지니 실제로 게임에도 영향을 줄까▲카페와 게임의 연관성=게임 이용자들은 경험을 커뮤니티에서 공유한다. 수많은 이야기는 현재 게임을 즐기는 유저를 더욱 푹 빠지게 하고 게임을 즐기지 않는 유저의 흥미를 끌어 유저층을 늘릴 수도 있다. 커뮤니티의 흥은 누적되어 실제 게임 이용자가 늘어나는 선순환 역할을 한다.

반대로 커뮤니티의 문제로 게임 유저가 떠날 수도 있다. 최근 많은 게임들이 직접 공식적으로 네이버 카페를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카페 대응에 따라 문제가 생겨 게임을 못하게 하는 이른바 고척 사태도 빚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게임방의 존폐 여부는 단순한 카페 하나의 문제가 아니다.

번외편으로 바람의 나라 블로거들도 이제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집세가 많이 줄었다. 바람과 관련된 이웃의 새 글을 정말 볼 수가 없다. 이거 완전 만개택 아니야?이 글을 쓰던 중 기존 글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 네이버 카페에 질문 글을 올렸다.

새벽에 올린 글인데도 새 운영자가 답해주었다.다행히 게임식 카페의 기존 글은 그대로 둔다고 한다. 게임식으로 남겨진 문장 하나하나가 그나마 위안이랄까. 운영진의 권한이 너무 막강하다고 느낀다. 진짜 나는 기존의 게임식으로 글을 안 썼기 때문에 새로운 게임식으로 글을 안 쓸 생각이다. 내가 쓴 글이 내 의지와 상관없이 사라질 것을 생각하면 끔찍하다. 가벼운 잡담이나 질문, 답글 정도면 커뮤니티에서 하는 게 맞지만 몇 시간에 걸쳐 정성스럽게 쓴 글이 자신도 모르게 사라진다면 얼마나 아쉬울까.

그러니까 여러분들은 카페를 멀리하고 블로그를 가까이 합시다. 풍유저의 블로그 이웃을 찾습니다 서로 이웃하면 놀라운 바람의 나라 프리미엄 정보문을 볼 수 있습니다.(거짓말)

새벽 3시가 다 돼가는데 무슨 일이야 바람의 나라 도트 블로그, 바람 도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