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롬톤 자전거 가민 거치대 만들기 ­

자전거를 타다보면 내가 얼만큼의 속도로 달리고 있는건지 궁금할때 있습니다. 예전에 속도계를 달고 있는 라이더가 동행하고 있다면 소리쳐서 물어보곤 했더랬죠. ㅋㅋ​매번 그렇게 다니기 힘들듯 해서 처음 장만했던 속도계를 마련하기도 했답니다. 그때 제품은 주변에서 추천해주셨던 캣아이 제품이었는데요. 그럴수밖에 없는것이 mtb를 타던 아주아주 초창기였거든요 ^^​로드 자전거로 기변을 할 때 즈음에는 더욱더 많은 속도계들이 있더군요. 특히나 다양한 기능을 가진 가민(Garmin)을 알게되면서 너무나 가지고 싶었답니다. ​한정된 자금으로 가지고 싶다며 군침만 흘리는 나에게 남친이 선물해주었던 가민 엣지 520!!! 지금은 그 뒤로도 새로운 모델들이 나온걸로 아는데, 저와 남친은 아직 동일한 모델을 사용중입니다. ​이제는 브롬톤으로 기변을 한 상태인데도 가민은 항상 함께 합니다. ​

>

​원래 가민을 고정할때 사용하는 기본 마운트가 있는데요. 일반 자전거 핸들바에 거치하여 앞쪽으로 뻗어서 가민을 볼수 있도록 하는 스타일이예요. ​브롬톤 자전거에 기존 마운트를 거치하면 폴딩이 안되어 사용을 할수 없겠더라구요~ 그래서!!! 창의력 넘치는 남친이 가민 거치대를 만들기로 했어요 ㅋㅋㅋ ​

>

​가민 케이스 안에는 이렇게 아직 사용하지 않은 가민을 고정하는 마운트와 고무줄이 많이 남이있어요^^ 이걸 그대로 핸들바에 장착해봤는데 라이딩을 하면서 가민 모니터를 보기가 힘들겠더라구요. ​

>

​그래서 선택한 주재료 입니다. 각종 테이프를 사용하고 난 뒤에 남게 된 심지인데요. 이걸 반으로 잘라서 원형으로 된 부분을 핸들바에 붙이고 그 위에 거치를 하겠다는 거였죠. ​

>

​요렇게 테이프 심지 위에 가민 거치대를 갖다대보았어요. 자전거 핸들바의 굴곡부분에 거치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가민 거치대의 특성 덕분인지 굴곡진 테이프 심지 위에도 잘 앉을것 같더라구요. ​

>

​가위로 테이프심지를 반으로 잘라낸 뒤에 날카로운 부분을 사포로 샤샤샥 갈아주어요. 사람 뿐만 아니라 자전거에도 상처가 생기면 안되니까요~ 훗^^ ​

>

​반으로 잘라내여 사포질을 반복해서 상처가 생기지 않도록 만들었어요. 그 안쪽으로 핸들바에 부착될 부분에 양면테이프를 붙여줍니다. ​

>

​하나의 테이프 심지를 부착한 뒤에 가민 거치대를 설치한 모습인데요. 너무 낮아서 브롬톤 자전거 핸들의 고정나사 부분보다 낮아서 가민 설치가 안되더라구요. 테이프 심지 두개를 겹쳐야 가민을 설치할 높이가 되겠더군요. ​

>

​결국 심지 두개와 가민 박스에 들어있던 검은 부속품까지 겹쳐서 이렇게 만들어내었어요. ​

>

​폴딩에는 문제가 없다는걸 확인하고 나서 끝냈는데 너무 안이쁘죠~ ​

>

​곧바로 남친 브롬톤 자전거 가민 거치대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테이프 심지를 한개 더 반으로 잘라내었는데요. 원래 가민 거치대에 가느다란 핸들바에 끼워서 쓰는 보정부품을 덮었어요. ​

>

​제꺼와 남친 보정 부품을 겹치니 남친의 브롬톤 자전거 가민 거치대는 금새 만들어졌습니다. 검은색의 가민에 어울리게 검은 보정부품을 사용하니 제 거치대보다 상태가 나아보이네요. ​

>

​가만히 보다가 입을 삐쭉거리고 있었더니 제 브롬톤 자전거 가민 거치대도 검은색으로 변신시켜주었어요~ 검은색 절연테이프로 뱅뱅 돌려서 검은색으로 만들어주었거든요. 테이프 심지의 하얀색이 보이는것보다 한결 나아보여서 마음에 쏙 들었어요 ^^ ​한결 보기 좋아지지 않았나요? ㅋㅋㅋ​폴딩해도 방해받지 않는 덕분에 지난번 이포보 인증센터와 여주보 인증센터에 다녀올때도 전혀 신경쓰이지 않았답니다. 자전거 국토종주 한꼭지를 다녀온 이야기도 올려봅니다. ^^ ​기변을 했으니 이제는 브롬톤 자전거 추억도 하나하나 쌓아가보렵니다~ 주말마다 비가 와서 너무나 아쉬운 토요일입니다. 자전거 관련 포스팅으로 아쉬움을 달래보아요^^ ​s://blog.naver.com/jiaejoy/221944694196

​​​